하늘뜻묵상하기징조로 알 수 있지만, 아직은 아닙니다 / 연대기복음 (19), 2020년 8월 23일


징조로 알 수 있지만, 아직은 아닙니다


지난 5월 잠시 한국에 다녀왔습니다. 2주간 자가 격리를 하는 동안에도 인터넷을 통한 사역을 계속하면서 격리가 끝난 후 일정을 생각하면서 미리 원고를 쓰고 녹화를 해두느라 분주했습니다. 그리고 자가격리에세 해제되기 하루 전 오전, 마지막으로 원고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데 자가격리 규칙이 바뀌어서 그날 정오부터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는 통보를 갑자기 받았습니다. 그리고 그 순간 집중력이 떨어지고 정오가 되면 격리 장소를 벋어나서 바람이라도 쐬고 오자는 마음으로 가득해 졌습니다. 결국 마지막 날에 준비할 일주일 정도 분량의 원고를 채우지 못했고, 그 후 일정 동안 매일 틈틈이 원고를 써야 했습니다. 말세의 징조가 점점 짙어지면 믿음의 사람들은 긴장하며 더 열심히 살아갑니다. 그러나 막상 "오늘이다!"라는 통보를 들으면 그 순간 사람들은 맥이 빠져 두 손을 놓고 주님 오실 시간만 기다리게 됩니다. 주님이 말세의 징조는 알려주시면서도 오실 그 날은 실현되는 순간까지 알려주지 않으시는 이유가 있습니다. 그저 말세만 준비하며 지금의 삶을 포기하지 않기를 원하시기 때문입니다. 주님은 당신이 오시기 1분 전까지도 우리가 이 땅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가기를 원하십니다. 


Pada bulan Mei saya berkunjung ke Korea dan karantina di rumah selama 2 minggu. Sekalipun tinggal di rumah saya tetap sibuk dengan persiapan renungan dan pelayanan. Dan setelah 13 hari, sehari sebelum periode karantina mandiri selesai, saya konsentrai persiapan renungan supaya mengurus urusan-urusan setelah periode karantina. Namun mendadak dapat kabar dibebaskan pukul 12 siang hari itu. Kemudian saya tidak lagi konsentrasi persiapan itu dan ingin berjalan bebas sebab selama 2 minggu tetap di dalam rumah. Akhirnya saya habiskan waktu hari itu, dan harus kerja sehar-sehari sekalipun ada banyak janji dan urusan. Bak cerita saya di atas, ketika semakin jelas tanda akhir zaman, orang-orang lebih konsentrasi dan usaha supaya menjaga kehidupan yang suci. Namun, kalau mendapat kabar "Hari ini D-day!" orang-orang tidak mau kerja apapun dan hanya menantikan kedatangan Yesus. Itulah salah satu alasan mengapa Tuhan hanya memberitahukan sebagai tanda akhir zaman. Tuhan tidak mau kita serahkan kehidupan sehari-sehari untuk menantikan hari kedatangan Yesus. Kita harus hidup dengan setia sampai 1 menit sebelum Yesus datang kedua kali. Inilah kehendak Tuhan.


HP Id  +6285813851708 /  HP Kor 010-2464-7025 /  Tel Home  070-7151-1527

후원   국민은행  851-21-0022-600  강재춘 (한국)/ BCA  6790152733   KANG JAECHOON (인니)